Site Menu

도서정보

자료유형
단행본
자료명
나는 이제 참지 않고 말하기로 했다
대등서명
I can't stand it anymore
원서명
Schlagfertigkeitsqueen
저자
니콜 슈타우딩거 지음 ;장혜경 옮김
발행사항
갈매나무 / 2016
형태사항
Page : 245; Size : 23; 
분류기호
802.56
ISBN
9788993635768
언어
kor
주제어
대화기술
주기사항
망설이지 않고, 기죽지 않고, 지지 않는 불량 페미니스트의 대화 기술 ; 일상에서나 일터에서 여자의 자존감을 지켜주는 순발력 레슨

소장정보

소장처 청구기호 자료상태  
제2자료실   802.56 슈882ㄴ 대출가능
제2자료실   802.56 슈882ㄴ c.2 대출가능

관련정보

“왜 그때 아무 말도 못하고 바보처럼 있었을까?”
“왜 자꾸 나만 참으라고 하는 거지?”

“여자는 모름지기 다소곳하고 정숙해야 한다, 여자는 상사와 동료들 비위를 잘 맞춰야 한다, 여자는 어느 곳에 가든 분위기 파악해서 눈치껏 처신해야 한다, 자고로 여자에게는 시부모 속마음을 정확히 알아맞히는 센스가 있어야 한다, 남편과 아이들의 출세는 여자의 책임이다, 여자는 조신하게 보여야 하지만 동시에 섹시하고 도발적인 면이 없으면 매력 꽝이다…….”

21세기가 시작된 지 한참 지난 오늘이지만, 특히나 2016년은 출판 트렌드에서 페미니즘이라는 네 글자를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여성주의에 폭발적인 관심이 모인 시간이었지만, 여자의 행동거지를 단속하는 시선과 자존감을 깎아내리는 말, 갈고 닦은 실력과 부단한 노력을 등한시하는 부당한 폄하와 차별은 여전하다. 남자가 여자에게 향하는 성차별적인 조롱도 문제지만 여자가 여자에게 가하는 폭력적인 언행은 또 어떤가. 문제는 아주 많은 여성들이 그런 억압에 짓눌려 스스로를 못 믿고, 그런 언어 공격에 기가 꺾이고 풀이 죽어, 그나마 남아 있던 자존감마저 자진해서 낭떠러지 아래로 추락시킨다는 점이다.

이 책 『나는 이제 참지 않고 말하기로 했다』의 저자이며 독일의 커뮤니케이션 전문 코치인 니콜 슈타우딩거는 수많은 여성들을 만나면서 여성들이 자신을 지키기 위한 반격의 기술을 정비하기로 결심하였다. 그리고 되도록 많은 여성들과 이 기술을 나누기 위해 워크숍을 열고 이 책을 썼다. 바로 3초 안에 맞받아치는 ‘순발력’이라는 무기를 여성들에게 전파하기 위해서다. 핵심은 말문이 막히는 순간 뒤로 물러서고 움츠리는 것이 아니라, 순발력을 발휘해 당당하고 재치 있게 맞받아쳐야 비로소 자존감을 회복하는 길이 열린다는 것이다. 여유 있고 단호하게, 부드럽고 강하게 자기 의견을 전하는 순발력을 통해 독자들은 여성으로서, 한 사람으로서 나 자신을 지키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출처: yes24